LIVE 제보하기

안희정 "김지은에게 다 미안하다, 자진 출석 이유는…"

SBS뉴스

작성 2018.03.10 17: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앵커>

자신의 수행비서에게 성폭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밤새 검찰 조사를 받고 오늘(10일) 새벽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안 전 지사는 피해자 김지은 씨에게 미안하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박찬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앵커>

어제 오후 5시쯤 검찰에 자진 출두했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오늘 새벽 2시 반쯤 조사를 마치고 나왔습니다.

10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고 나온 안 전 지사는, 진술 내용에 대해서 말을 아꼈습니다.

[안희정/전 충남도지사 : (혐의 인정하신 건가요?) 앞으로 검찰 조사와 진행 과정에서 이야기가 계속… .]

출석할 때와는 달리 피해자인 김지은 씨에게도 미안하다고 언급했습니다.

[안희정/전 충남도지사 : 저를 지지하고, 저를 위해서 열심히 했던 제 참모였습니다. 미안합니다. 마음의 상실감, 배신감, 여러 가지 다 미안합니다.]

견디기 힘들었다며 자진 출석한 배경도 밝혔습니다.

[안희정/전 충남도지사 : 소환을 기다렸습니다만… 견딜 수 없게 저도….]

안희정 전 지사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자신의 비서였던 김 씨를 네 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됐고, 자신이 설립한 연구소 여성 직원을 성폭행, 성추행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증거 자료 등의 확보가 충분치 않은 만큼 이번 조사에선 고소 내용에 대한 안 전 지사의 입장만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안 전 지사를 성폭행 혐의로 고발한 김지은 씨도 서부지검에서 23시간 가까운 조사를 마치고 돌아갔습니다.

김지은 씨는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진 않았습니다.

[정혜선/김지은 씨 변호인 : 중간중간 쉬는 시간 가지고 충분한 휴식시간 가 지는 과정에서 그렇게(길어지게) 됐고요.]

김지은 씨가 안 전 지사의 갑작스러운 출석을 예측하지 못한 상황에서도 담담하게 진술을 마쳤다고 변호인단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