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모닝 스브스] '마을 사람들, 모여요!'…이 남자가 방앗간을 차린 이유

SBS뉴스

작성 2018.03.07 0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유의 색을 가진 마을 가게에 사람들이 찾아오기 시작하면 건물주들이 월세를 올려서 결국은 대형 프랜차이즈들에게 밀려납니다. 이런 현상이 전국에서 일어나고 있는데요, 이에 지지 않고 마을의 매력을 지키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옛 방앗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서울 연남동의 한 가게에는 장인이 손수 짠 참기름이 있습니다. 마을 사랑방 역할을 했던 방앗간의 기능을 살려 이곳에선 이웃이 함께 책도 보고 다과도 나눠 먹는데요, 이 특별한 공간을 차린 사람은 소셜 벤처 '어반플레이'의 홍주석 대표입니다.

그는 방앗간, 철물점 등 옛 정취가 밀려난 자리에 거대 자본과 프랜차이즈 업체가 생겨 기존의 지역 가게들이 점점 사라지는 게 너무 안타까웠습니다.

어떻게 하면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까 하는 고민 끝에 그가 찾은 답은 '연결'이었습니다. 동네 창작자와 소상공인, 그리고 소비자를 모아 연결하는 겁니다.

우선 동네에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매력적인 창작자들의 작품을 찾아 나섰고 그다음은 작은 카페나 빈 공간을 섭외해 창작자들을 위한 전시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덕분에 골목 곳곳은 축제의 장으로 변해 방문객이 크게 늘었다는데요, 다른 지역과의 연결도 기획하기도 했는데 이렇게 크고 작은 연결의 이야기와 마을 소상공인의 사연은 한 잡지에 실려 더 많은 이들에게 전해졌습니다.

한 사회공헌 재단에선 사회 혁신가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서 홍 대표처럼 지역 재생에 관심 있는 이들의 경험과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공장지대를 활용하는 등 재개발, 재건축 같은 큰 공사를 하지 않고 문화의 힘만으로 도시가 되살아나길 바란다는데요, 자본 논리에 맞서 도시를 되살리려는 이들의 노력이 도시의 풍경을 조금씩 바꾸고 있습니다.

▶ 카이스트 나와서 방앗간 차린 남자, 무슨 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