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좌파 더 걸리면 좋겠어" 정치권 번지는 미투 앞에 박수 받은 홍준표 대표

이주형 기자 joolee@sbs.co.kr

작성 2018.03.06 2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민망한 사건들이 계속 좌파 진영에서만 벌어지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오늘(6일) 자유한국당 제1회 여성대회에 참석한 홍 대표는 "미투 운동이 처음 시작될 때 홍준표와 한국당에 덮어씌우기 위한 걸로 봤다"라며 "그런데 지켜보니 죄다 좌파 진영"이라며 최근의 사안에 대해 지적했습니다. 이어 "미투 운동으로 좌파들이 더 많이 걸렸으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장내 진행자가 "큰 박수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해 지지자들이 호응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