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가발이야 모자야?"…러시아 상원의원 독특한 헤어스타일 화제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3.06 1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가발이야 모자야?"…러시아 상원의원 독특한 헤어스타일 화제
러시아 상원의원의 독특한 머리 모양이 화제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4일, 영국 미러 등 외신들은 하카스 공화국 대표인 62살 발렌티나 페트렌코 씨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페트렌코 씨의 사진은 최근 소셜미디어를 통해 빠르게 퍼지며 관심을 모았습니다.

멀리서 보면 털이 달린 모자 같기도 하고, 무거운 가발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는 모자도 가발도 아닌 100% 페트렌코 씨의 머리카락입니다.

미국 시사지 뉴스위크는 페트렌코 씨의 머리 모양을 소개하며 "구소련의 역사적 인물을 보는 듯하다. 정말 멋진 감각을 가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누리꾼들도 "내가 본 올림머리 중의 최고다","머리카락 속에 왠지 독이 들었을 것 같다"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러시아 상원의원 독특한 머리 모양 화제하지만 정작 당사자인 페트렌코 씨는 자신의 머리 모양을 둘러싼 관심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페트렌코 씨는 "난 그런 질문들에 질렸다. 난 단순히 곱슬머리이고 머리핀으로 고정했을 뿐이다. 그게 전부"라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트위터 alexbruce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