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日 비판…"위안부 문제 끝났다 말해선 안 돼"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18.03.02 0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또 어제(1일) 3·1절 기념식에서는 일본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위안부 문제가 끝났다고 일본이 말해서는 안 된다, 독도 문제도 제국주의 때 침략을 반성하지 않는 거라고 질타했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가해자 일본 정부가 군 위안부 문제를 끝났다고 말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습니다.]

2015년 정부 간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최종 해결됐다고 주장하는 일본을 정면으로 비판한 겁니다.

이어 독도 문제와 관련해 우리 고유 영토라고 강조하면서 일본의 영토적 야심을 질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입니다. 지금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래지향적 관계도 언급했지만 이 역시 진실한 반성과 화해 위에서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기념사는 과거사 핵심 현안들을 풀지 않고서는 한일 관계의 근본적 개선이 어렵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또 3·1운동의 가장 큰 성과가 임시정부를 탄생시킨 것이라며, 임시정부에서 시작한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새로운 출발선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