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가해자 日, 위안부 문제 끝났다 말해선 안돼"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18.03.01 20:15 수정 2018.03.01 2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3·1절을 맞아 과거사에 대해 반성의 기미가 없는 일본을 향해 준엄한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가해자인 일본이 군 위안부 문제가 끝났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며 반인륜적인 인권범죄행위는 그렇게 덮어지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1일) 8시 뉴스에서는 처음으로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진행된 3·1절 기념식과 기념사의 의미를 집중적으로 전해드립니다.

먼저 오늘의 첫 소식,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가해자, 일본 정부가 군 위안부 문제를 끝났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가해자인 일본정부가 '끝났다'라고 말해서는 안 됩니다.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습니다.]

피해자 위안부 할머니들의 관점을 강조한 것이자, 2015년 정부 간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최종 해결됐다고 주장하는 일본을 정면으로 비판한 겁니다. 다만, 합의 파기나 재검토를 언급하지는 않았습니다.

이어 독도 문제와 관련해 우리 고유 영토라고 강조하면서 일본의 영토적 야심을 질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입니다. 지금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습니다.]

문 대통령은 불행한 역사일수록 그 역사를 기억하고 그 역사로부터 배우는 것만이 진정한 해결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기념사는 과거사 핵심 현안들을 풀지 않고서는 한·일 관계의 근본적 개선이 어렵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 영상편집 : 김진원)  

▶ 日의 한반도 긴장 고조 언행에…문 대통령, 우회적 경고
▶ 日 "文 기념사, 절대 못 받아들여…끈질기게 대응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