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민주화 바라는 사람들이 끝까지 길 함께 가주길"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2.28 15: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민주화 바라는 사람들이 끝까지 길 함께 가주길"
문재인 대통령은 "민주주의는 결코 완성되는 게 아니라 정치적 민주주의를 이룬다 해도 사회적 민주주의와 경제적 민주주의의 과제는 여전히 남는 것"이라며 "민주화를 바라는 사람들이 끝까지 그 길을 함께 가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구에서 2·28 민주운동 58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뒤 2·28 민주운동, 3·15 의거,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들과 오찬을 한 자리에서 이렇게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2·28부터 촛불까지는 하나로 관통된 운동으로, 2.28만으로 민주주의를 이루지 못했다"며 "2·28부터 촛불까지는 하나로 맥맥히 이어져 왔고 그 정신은 시민들 사이의 연대와 협력에 기반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2·28 같은 날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고 끝이 아니라 그에 걸맞게 정부의 책임있는 사람이 와서 기념사도 하는 등 명실상부한 행사로 치러야 한다"며 "그래야 후대들이 두고두고 민주주의의 교훈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구는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녔으며 다소 보수적인 곳으로 인식되고 있으나 과거 항일의병이 가장 활발한 곳이었고 독립운동가를 가장 많이 배출했고 독재시대에도 저항의 중심지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참고로 대구·경북 지역의 독립운동가를 가장 많이 발굴한 정부가 노무현 정부 때였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