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중국 실격 판정 항의에…ISU, 경기 당시 '임페딩 반칙' 장면 공개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2.22 12:00 수정 2018.02.22 14: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중국 실격 판정 항의에…ISU, 경기 당시 임페딩 반칙 장면 공개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팀 계주 결승에서 빚어진 중국의 임페딩 반칙 논란에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ISU는 어제(2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20일 열린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심판이 심의한 사진을 공개하기로 했다"며 중국의 반칙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이와 함께 "더이상 이 문제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ISU, 중국 반칙 논란에 '임페딩 반칙' 장면 공개하며 반박(사진=ISU)공개된 사진에는 중국 선수가 몸을 최민정 선수 쪽으로 기울며 팔로 미는 장면이 담겨있습니다.

ISU는 해당 사진에서 트랙을 붉은색 선으로 표시해 중국이 반칙한 사실을 분명하게 표현했습니다.

ISU는 "중국 선수가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갑자기 들어와 한국 선수에게 임페딩 반칙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당시 마지막 2바퀴를 남겨놓고 심석희에서 최민정으로 한국팀 주자가 바뀌는 순간, 중국 판커신이 최민정을 어깨로 미는 '임페딩 반칙'을 한 겁니다. 
쇼트트랙 중국 반칙한국에 이어 2위로 들어온 중국이 실격 처리되자, 당시 중국 선수들과 코치진은 심판진의 판정에 대해 "우리가 한국처럼 개최국이었다면 실격당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베이징 올림픽 때는 다를 것"이라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중국 선수들의 불만은 곧 중국의 여론으로 이어졌습니다.

시나통신 등 일부 중국 매체들은 과거 중국 선수들이 불이익을 당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고, 중국 여론 역시 자국 선수들이 피해를 보았다는 쪽으로 기울었습니다.
쇼트트랙 중국 반칙논란이 커지자 ISU가 명확한 증거 장면을 제시하며 중국에게 일종의 경고를 내보낸 겁니다.

ISU의 발표에 중국 누리꾼들은 "사진을 보니 반칙이 맞다", "앞으로 조심하는 수밖에 없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위기가 전환되고 있습니다.

ISU는 이날 당시 경기에서 레이스에 참여하지 않는 캐나다 대기 선수가 넘지 말아야 할 기준선을 넘었다며 해당 장면 역시 사진으로 공개해 판정 논란을 바로잡았습니다.
ISU, 중국 반칙 논란에 '임페딩 반칙' 장면 공개하며 반박(사진=ISU)'뉴스 픽'입니다.

(사진=ISU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