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동메달' 서이라가 악플에 보인 반응…"쇼트트랙 사랑하는 마음, 나는 괜찮다"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2.19 16: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동메달 서이라가 악플에 보인 반응…"쇼트트랙 사랑하는 마음, 나는 괜찮다"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동메달리스트 서이라가 자신을 향한 악플에 대해 담담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서이라는 어제(18일) 평창 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 메달 수여식에 참석해 전날 경기에서 획득한 동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서이라 메달 시상식 연합서이라는 지난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에서 헝가리 선수 류 샤오린 산도르, 임효준과 함께 넘어졌지만 다시 일어나 3위로 골인했습니다.
서이라 동메달 연합값진 동메달을 획득했지만 온라인상에는 서이라를 향한 악성 댓글도 다수 달리고 있습니다.

서이라가 임효준의 스퍼트를 막아 금메달을 방해했다는 등의 비난입니다.

앞서 같은 날 준준결승에서는 서이라와 임효준, 황대헌과 한 조에 편성됐는데 결승에 두 명만 올라가는 규정 탓에 한 명은 떨어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경기에서 금메달 기대주 황대헌이 떨어지면서 비난의 화살이 서이라를 향하기도 했습니다.

서이라는 악플과 관련해 "그러한 악플은 쇼트트랙을 너무 사랑하는 마음에서 나오지 않았나 싶다"며 "효준 선수를 많이 사랑하는 분들이 걱정하는 마음에서 그런 일들이 일어난 것 같다. 저는 괜찮다"며 애써 담담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서이라의 팬도 많다는 말이 나오자 그는 "그분들 때문에 더 열심히 노력하려고 한다"고 답했습니다.

서이라는 동메달을 획득한 것에 대해 "정말 기분이 좋다. 올림픽 무대에 설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했는데, 메달까지 받게 돼 기쁘다"며 웃음을 보였습니다.

서이라는 "팀 분위기는 전체적으로 괜찮다"며 "경기가 아직 남아 있고, 지나간 것을 생각한다고 바뀌는 것도 없다. 앞만 보고 달려야 한다"고 남은 경기 필승을 다짐했습니다.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은 500m, 5000m 계주를 남겨놓고 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