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알파인스키' 금메달리스트가 고글 벗지 않고 기자회견 한 이유는?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2.19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알파인스키 금메달리스트가 고글 벗지 않고 기자회견 한 이유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깜짝 금메달'을 차지한 선수가 고글을 벗지 않고 인터뷰를 진행한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17일 정선 알파인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알파인스키 여자 슈퍼대회전에서 체코 선수 에스터 레데츠카가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레데츠카는 레이스를 마친 뒤 기록 전광판 앞에서 자신도 믿기지 않는다는 듯이 멍하니 서 있었습니다.
알파인스키 레데츠카(사진=연합뉴스)2위 오스트리아의 안나 파이트와는 겨우 0.01초 차이였습니다.

공식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레데츠카는 금메달리스트 자리에 앉아서도 고글을 벗지 않았습니다.
알파인스키 레데츠카(사진=연합뉴스)레데츠카는 기자회견에서 '두뇌와 같다'는 표현을 써가며 '고글은 나와 한 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 기자가 이유를 묻자 레데츠카는 "사실 오늘 이렇게 (메달리스트) 인터뷰를 하게 될 줄 모르고 메이크업을 하지 않았어요"라고 대답했습니다.

경기장 내에서 열린 시상식에서는 고글을 벗고 환한 미소를 지은 그는 기자회견장 안에서는 내내 고글을 끼고 있었습니다.

레데츠카는 "1위인 것을 처음 봤을 때는 분명히 뭔가 잘못됐다고 생각했다. 이 기록에서 몇 초가 더 해질 것으로 생각했다"며 당시 생각을 전했습니다.

이어 "화면을 계속 보며 기다리는 데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사람들의 함성이 들려 내 것이라는 걸 깨달았다"며 사그라지지 않는 감격을 표현했습니다.

그는 "이 자리에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스노보드를 타러 가려고 했다"며 여전히 얼떨떨한 기분을 전했습니다.

본인이 기록을 보고도 믿지 못할 만큼, 이날 레데츠카의 우승은 대이변이었습니다.
알파인스키 레데츠카(사진=연합뉴스)레데츠카는 스노보드 평행 종목에서 세계 정상급 선수로 이름이 나 있지만, 알파인스키에서는 '도전자'일 뿐 우승 후보와는 거리가 멀었기 때문입니다.

동계 올림픽에서 스키와 스노보드 두 종목에 함께 출전한 선수는 지금껏 없었습니다.

레데츠카의 주 종목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은 22일 예선을 치르고 24일 16강부터 결선이 이어집니다.

올림픽 아이스하키 메달리스트 출신인 할아버지(얀 클라파치), 피겨스케이팅 선수 출신인 어머니 등 '스포츠 혈통'을 이어받은 그는 윈드서핑, 아이스하키 등 여러 스포츠를 취미로도 즐기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기자회견장에서 '2020년 도쿄 올림픽에 윈드서핑 선수로 출전할 생각은 없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레데츠카는 "와이 낫?"이라며 활짝 웃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