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조민호 선제골' 백지선호, 6위 체코에 1-2 석패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8.02.16 00:14 수정 2018.02.16 00:33 조회 재생수86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전통의 강호 체코에 비록 승리는 거두지 못했지만 기대 이상의 선전을 펼쳤습니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어제(15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A조 조별리그 체코와 1차전에서 조민호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대 2로 역전패했습니다.

슬로베니아가 미국을 3대 2로, 슬로바키아가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를 역시 3대 2로 꺾는 등 이변이 속출한 은 것과 같이 한국도 그 대열에 낄 뻔했습니다.

체코는 세계 랭킹 6위로 21위인 한국과 격차가 상당합니다.

체코는 1998년 나가노 올림픽에서 금메달, 2006년 토리노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낸 전통의 강호입니다.

하지만 어제 경기에서 한국은 첫 골까지 뽑아내며 체코에 밀리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12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유로하키투어 채널원컵과 지난 3∼10일 4차례 평가전에서 절정의 컨디션을 자랑한 조민호가 역사적인 첫 골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조민호는 0대 0으로 맞선 1피리어드 7분 34초에 브락 라던스키가 왼쪽 페이스오프 서클 주변에서 중앙으로 내준 패스를 잡아 리스트 샷으로 골망을 갈랐습니다.

세계 2위 리그인 러시아대륙간하키리그(KHL)에서 2016-2017시즌 최고의 세이브 성공률을 기록한 체코 골리 파벨 프란초우스가 막지 못한 강력한 샷이었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습니다.

한국은 선수 한 명이 퇴장당하며 수적 열세인 숏핸디드에 몰렸고, 11분 59초 얀 코바르에게 동점 골을 내줬습니다.

이후 한국은 상대 팀 선수 퇴장으로 파워 플레이 기회를 잡았지만 되려 7분 34초에 레피크에게 역전 골을 허용했습니다.

레피크의 샷은 골리 맷 달튼의 옆구리 사이로 들어갔고, 그 틈을 빠져나온 퍽을 레피크가 다시 밀어 넣어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2피리어드를 0대 0으로 마친 한국은 3피리어드 들어 잇따른 숏핸디드 위기에 몰렸지만 육탄 방어와 달튼의 선방으로 실점 위기를 넘겼습니다.

한국은 경기 종료 1분 3초를 남기고 작전 타임을 부른 뒤 골리 달튼까지 빼며 극단적인 공격 전술을 폈지만 동점 골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