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평창서 김영남과 대화한 아베 "北과 말할 기회 필요했다"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8.02.15 22: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평창서 김영남과 대화한 아베 "北과 말할 기회 필요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최근 평창을 방문해 북한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대화한 것과 관련해 "북한 측과 말할 기회를 만드는 것은 일본으로서 필요한 일이었다"고 말했다고 지지통신이 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정부와 여당 연락회의에 참석해 미국 측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한 평창동계올림픽 사전 리셉션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5분 정도 대화를 나눴습니다.

당시 대화 내용과 관련해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북한에 의한 일본인의 납치문제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에 대한 해결을 요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연락회의에서 어제 이뤄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 내용에 관해 북한 문제와 관련한 최신 상황을 상세하게 분석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