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백현, 사생팬 전화번호 공개 논란 "한 분은 사생팬과 무관"

SBS뉴스

작성 2018.02.15 2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백현, 사생팬 전화번호 공개 논란 "한 분은 사생팬과 무관"
그룹 엑소 멤버 백현이 자신이 공개한 전화번호 중 한 명은 "'사생팬'과 무관한 분"이라고 직접 밝히며 전화를 그만 해줄 것을 다시 한 번 호소했다.

백현은 1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공개한 '사생팬' 전화번호 중 하나가 사생팬과 전혀 관계없는 번호라고 밝혔다. 백현은 "이 번호로 전화 걸지 말아주세요. '사생팬'과 무관한 분이시니 꼭 부탁드리겠습니다. 그 무관하신 분께는 절대 연락하지 말아주세요. 아무런 연락도요. 부탁드릴게요. 제 실수로 인해 더이상 피해보시는 분들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저한테도 전화하지 말아주세요"라고 팬들에게 부탁했다.

사생팬 전화번호 공개 논란은 14일부터 시작됐다. 백현이 SNS 생방송으로 팬들과 실시간 소통 중 한 사생팬이 백현에게 전화를 계속 걸어왔다. 사생팬은 연예인의 사생활까지 일거수일투족을 파헤쳐 극심한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극성 팬을 가리킨다. 

이날 백현은 사생팬에게 시달리다가 생방송 중 전화번호 11자리를 공개하며 "전화하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이후 백현은 생방송 중 "그 분이 자꾸 전화하신다"며 한 차례 더 전화번호를 공개했다. 앞서 말한 전화번호와 뒷 네 자리만 같고 앞 네자리는 다른 번호였다. 백현이 생방송에서 밝힌 두 번호 중 하나는 사생팬이 아닌 일반 시민의 전화번호일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었다.

실제로 해당 번호 중 하나의 소유자는 모바일 메신저 프로필에 "백현이 전번을 불렀다는데 엑소가 몇 명인지도 몰라요. 이 번호 아닙니다"라며 영문으로도 "I don't know his phone No. pls stop the call. I'm not the fan"이라는 글을 남기며 전화를 하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SBS funE 이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