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 남자 피겨 사상 첫 '톱 10' 도전…차준환 쇼트 출격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8.02.15 19: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회 6일 차, 평창에서 올림픽 소식 이어갑니다. 한국 남자피겨 사상 첫 올림픽 톱 10에 도전하는 차준환 선수가 내일(16일) 개인전 쇼트 프로그램에 출전합니다. 자신의 첫 번째 올림픽에서 후회 없는 연기를 펼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서대원 기자입니다.

<기자>

차준환은 지난 9일 단체전에서 세 번의 점프 모두 실수 없이 뛰면서 '클린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오전 경기라는 변수 속에 세계적인 스타들도 실수를 연발한 반면 차준환은 침착했습니다. 그래도 스스로는 만족스럽지 않았다며 이번에는 완성도를 더욱 높이겠다는 각오입니다.

결전을 앞두고 올림픽 경기장에서 프로그램을 점검한 차준환은 단체전 때 관중의 뜨거운 응원이 큰 힘이 됐다며 후회 없는 연기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차준환/피겨 국가대표 : 올림픽인 만큼 끝까지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고, 혹시 넘어지거나 실수를 하더라도 벌떡 일어나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대표 선발전에서 함께 경쟁했고 이번에 SBS 중계 해설을 맡은 이준형이 훈련장을 찾아 응원하기도 했습니다.

[이준형/SBS 피겨 해설위원 : 너무 부담감 갖지 말고 그동안 준비해왔던 것 최선 다해서 잘 수행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차준환은 내일 30명 가운데 14번째 순서로 나서는데 24위까지 모레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 진출합니다. 한국 남자 피겨 사상 첫 올림픽 '톱 10'을 향한 17살 차준환의 도전이 시작됩니다.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채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