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여자컬링, 세계 1위 캐나다 꺾었다…예선 첫 경기 하이라이트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2.15 15:09 조회 재생수4,55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팀 킴' 여자컬링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첫 경기에서 '세계 최강' 캐나다를 완벽히 제압하며 승리했습니다. 

김은정 스킵(주장)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1차전에서 캐나다(스킵 레이철 호먼) 8-6으로 꺾었습니다.

캐나다는 경기 중 도저히 승리가 불가능하다고 판단, 한국에 패배를 인정하는 악수를 청해야 했습니다. 한국은 기분 좋게 올림픽 첫 승을 챙겼습니다.

캐나다는 세계랭킹 1위이자 지난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13전 전승으로 우승한 최강팀으로, 이번 대회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힙니다.

4인조 컬링은 10개 출전팀이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어 순위를 정하고, 상위 4개 팀만 플레이오프(준결승)에 진출합니다.

한국은 첫판에서 최강팀을 잡아내면서 플레이오프 진출의 중요한 토대를 다졌고, 완벽한 기선제압에도 성공했습니다.

이날 승리로 김은정 팀의 호먼 팀 상대 전적을 4승 4패가 됐습니다.

세계랭킹 8위인 대표팀은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그리고 김은정 스킵 순으로 스톤을 2개씩 던졌습니다. 후보 김초희는 대기했습니다. 김은정뿐 아니라 선수 모두가 김 씨여서 '팀 킴'으로 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