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홍준표 "사회주의식 기업 정책은 망국으로 이끄는 길"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8.02.15 14: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준표 "사회주의식 기업 정책은 망국으로 이끄는 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좌파정권의 사회주의식 기업 정책은 나라를 망국으로 이끄는 길"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홍 대표는 오늘(1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강성노조와 손잡은 좌파정권이 이 점을 자각하지 않으면 앞으로 제조업 공동화가 초래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 대표는 GM 사태에 대해 "근본적으로 노동생산성 문제"라며 "현대차의 임금은 도요타, 폴크스바겐을 앞질렀는데 매년 강성노조가 연례행사로 파업을 일삼고 있고 노동생산성도 미국 앨라배마공장, 조지아공장에 뒤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일자리는 기업의 기 살리기로 만들어진다"며 "노동생산성에 따라 자본 이동이 이루어지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한국 정부는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홍 대표는 또 "삼성전자의 베트남 공장 1년 수출액은 500억 달러에 이르고 숙련공의 일솜씨는 한국에 못지않은데 임금은 한국의 8분의 1에 불과하다"며 "삼성전자가 추가로 베트남으로 공장을 이전하려는 이유"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에 있어 본들 죄인 취급 당하고 갑질을 당하고 노동생산성도 현저히 떨어져 굳이 한국에서 기업을 할 이유가 없다"며 "기업가에게 애국심을 강요하는 시대는 지났다"고 덧붙였습니다.

홍 대표는 "IMF 외환위기 이래 최악의 청년실업 상황에서 법인세를 인하하고 기업 기 살리기로 정책을 전환하지 않는다면 미국 디트로이트의 악몽을 막을 길이 없다"며 "자성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