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IBM 주식 다 버리고 애플 샀다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2.15 11:30 수정 2018.02.15 11:57 조회 재생수12,41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IBM 주식 다 버리고 애플 샀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미국 억만장자 투자가 워런 버핏이 IBM 주식을 대부분 처분하고 애플 주식을 대거 사들였다고 블룸버그통신과 미국 CNBC방송이 현지시간 15일 보도했습니다.

버핏이 이끄는 투자회사인 버크셔 해서웨이가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한 지난해 4분기 유가증권 보고서에 따르면 회사가 보유한 애플 지분은 전 분기 대비 23.3% 늘어난 1억 6천530만 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14일 주가 기준으로 280억 달러, 30조 2천억 원에 상당하는 것입니다.

반면 IBM 보유주식은 94.5%나 처분해 회사에 남은 IBM 주식은 205만 주에 불과했습니다.

정보기술주 투자를 기피하는 것으로 널리 알려진 버핏이 기업별로 엇갈린 행보를 보인 것입니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2011년 100억 달러를 투자해 IBM 주식 6천400만 주를 사들인 것을 시작으로 2016년 말 8천100만 주까지 보유했습니다.

하지만, 버핏은 지난해부터 IBM의 장래성에 회의를 표명하며 IBM 주식을 대거 매각할 의사를 시사해왔습니다.

버핏은 애플에 대해서는 2016년 1천만 주 매입을 시작으로 애플 투자에 나섰고, 지난해 8월에는 애플 주식을 절대 팔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지난해 CNBC와의 인터뷰에서 "IBM보다는 애플 같은 회사를 볼 때 미래에 더 확신을 느낀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번 공시로 버크셔 해서웨이가 이스라엘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복제약 회사 테바의 지분을 보유한 것이 처음으로 드러났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습니다.

현재 회사가 보유한 테바의 지분 가치는 현재 주가로 3억 6천500 달러, 3천938억 원에 달합니다.

버크셔 헤서웨이는 지난달 JP모건 체이스·아마존과 함께 "이윤에서 자유로운" 건강관리·의료 업체를 공동 창립하기로 했다고 밝히며 건강관리사업에 진출했습니다.

테바에 대한 투자는 이러한 계획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