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초반 5개 커브가 승부 가른다…스켈레톤 윤성빈 출격!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8.02.14 20:59 조회 재생수1,56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올림픽에서 썰매 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노리는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드디어 내일(15일) 출격합니다. 초반 5개 커브에서 승부가 갈릴 것으로 보입니다.

최희진 기자가 트랙을 살펴봤습니다.

<기자>

평창 슬라이딩센터의 '마의 구간'으로 꼽히는 9번 커브는 이번에 '루지 황제' 펠릭스 로흐의 올림픽 3연패를 좌절시킬 정도로 악명을 떨쳤습니다. 하지만 윤성빈의 경우는 다릅니다.

외국 선수들보다 10배 가까이 많은 주행을 통해 9번 커브 공략법을 숙달했고, 이는 두 차례 연습 주행에서도 확인됐습니다. 이용 대표팀 감독은 9번 커브보다는 초반 5번 커브까지의 주행이 승부를 가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평창 트랙은 초반부가 까다롭기 때문입니다. 1번부터 5번까지 커브 사이의 간격이 짧고 회전 각도도 커서 섬세한 조종이 필요합니다.

초반 5개 커브를 매끄럽게 통과해야 이후 가속도를 최대한 낼 수 있는 데다, 트랙 길이도 세계에서 두 번째로 짧아 후반에 역전할 수 있는 가능성도 적습니다. 초반 주행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얘기입니다.

이틀 동안 총 4차례 주행으로 순위를 가리는데 윤성빈은 내일 1, 2차 레이스에서 기선을 제압하겠다는 각오입니다.

[윤성빈/스켈레톤 국가대표 : 첫날 만족할만한 시합을 하면 두 번째 날은 좀 더 편한 마음으로 임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국 썰매의 새 역사를 향한 윤성빈의 질주가 내일 오전 바로 이곳에서 시작됩니다.

(영상취재 : 김흥식, 영상편집 : 김병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