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설 앞두고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8.02.14 13:36 조회 재생수2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설 연휴를 앞두고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주춤해졌습니다.

한국감정원의 12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29% 올랐습니다.

전반적인 매물 부족 속에 오름세는 계속 이어졌지만 단기 가격 상승에 따른 피로감과 초과이익환수 대상 재건축 단지의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4주 연속 오름폭은 둔화했습니다.

강남구 아파트값이 0.46%로 지난주(0.24%)보다 상승폭이 커진 반면, 서초구와 송파구는 각각 0.20%, 0.38%로 지난주(0.45%, 0.76%)보다 오름폭이 줄었습니다.

지난주 0.98% 올랐던 강동구도 이번 주 0.71%로 상승폭이 감소했습니다.

이에 비해 용산구는 뉴타운 사업과 용산공원 조성 등 호재로 투자수요가 몰리며 서울 전체를 통틀어 0.98%의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0.07% 올랐습니다.

과천시의 아파트값이 0.97% 오르며 여전히 강세를 보였으나 상승폭은 지난주(1.04%)보다 소폭 둔화했습니다.

분당구도 0.82%로 지난주(0.97%)보다 오름폭이 줄었고 김포(-0.03%)와 남양주시(-0.05%) 등은 가격이 내렸습니다.

지방의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동일하게 0.07% 하락했습니다.

충북(-0.16%)·충남(-0.175)· 경남(-0.18%)·부산(-0.07%) 등지에서 하락세가 이어졌습니다.

전셋값은 입주물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약세가 지속됐습니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3주 연속 0.06% 하락했고 서울은 설 연휴를 앞두고 전세수요가 감소하며 보합 전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