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해롱이' 이규형에 취하다

SBS뉴스

작성 2018.02.14 13:59 조회 재생수9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해롱이 이규형에 취하다
배우 이규형이 색다른 매력을 드러냈다.

이규형이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3월호 화보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규형에 취하다’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이규형은 드라마를 통해 보여준 코믹한 이미지와는 다른 진지함을 보여줬다.

최근 이규형은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약이 없으면 늘 해롱거려 ‘해롱이’라 불리는 마약 중독자 유한양 역으로 완벽 변신에 성공했다. 중학생 시절부터 연기자를 꿈꿨다는 그는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큰 사랑을 받은 것에 대해 “한양이가 중독을 고치려 노력한 것을 보고 시청자들이 기특하게 여겼던 것 같다”며 “극 중 김제혁 선수처럼 유한양이라는 캐릭터를 챙겨주고 싶었을 것”이라 전했다.
이미지평소 이규형의 성격과 가장 다른 캐릭터가 무엇이었냐는 질문에 유한양을 꼽은 그는 “한양이란 캐릭터가 직설적인 편이라 가끔은 밉상일 정도로 사람을 놀린다”며 “그런 사람은 현실이나 드라마에서도 만나기가 어렵다”는 말로 웃음 섞인 답을 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결말에 대해서도 “촬영 초반에 이미 대본의 끝까지 구성 되어 있었기 때문에 결말을 알고 있었다”며 “가장 현실감 있는 마무리였다”고 답했다. 특히 드라마의 결말을 아쉬워하는 시청자들에게는 “뽕쟁이라는 캐릭터 주제에 너무 큰 사랑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소감을 대신하기도 했다.

스스로를 동물인 소에 비유한 이규형은 “원래 소처럼 일하는 스타일이라 앞으로도 꾸준히 열일 하고 싶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이미지[사진=앳스타일]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