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당당한 완벽 연기' 북한 렴대옥-김주식, 페어 쇼트 최상위권 69.40점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2.14 14:23 조회 재생수4,1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 피겨 페어의 렴대옥-김주식 조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완벽한 연기를 펼치며 최상위권에 준하는 점수를 받았습니다. 

렴대옥-김주식 선수는 오늘(14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 38.79점, 예술점수 30.61점을 받아 합계 69.40점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시즌 베스트 기록으로, 프리스케이팅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지난 1월, 4대륙 선수권에서 페어 동메달을 따냈던 렴대옥-김주식 조는 평창 올림픽을 앞두고 와일드카드를 받아 극적으로 출전하게 됐습니다.  

올림픽 첫 출전이었지만, 표정도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었습니다. 

경기 현장을 찾은 북한 응원단도 열광적인 응원을 보내고, "렴대옥", "김주식"을 연호했습니다. 
      
경기 후 김주식은 취재진에게 "처음엔 긴장됐는데 감독 동지한테서 힘을 얻었고, 경기장에 들어갔는데 우리(북한) 응원단과 남측 응원단이 힘을 합쳐 열광적으로 응원해준 데에서 고무됐다. 그래서 이렇게 잘한 것 같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렴대옥도 "감독 동지와 우리 팀의 짝패 동지(김주식)가 있기 때문에 내가 이렇게 된 것이지 혼자 된 게 아니다"라며 "경기하면서 우리는 정말 한 핏줄을 나눈 인민인 것을 다시 느꼈다"고 남북 관중의 응원에게도 고마움을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