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부, '北 평창 참가' 지원 협력기금 29억 원 의결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8.02.14 12:43 조회 재생수26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 정부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지원을 위해서 남북협력기금을 집행하는 지원안을 의결했습니다. 응원단과 예술단이 머무르는 비용을 포함해 총 29억 원 규모인데 실제 집행 금액은 추후에 확정될 예정입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오늘(14일) 오전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평창올림픽 북한 참가에 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했습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통해 국제사회와 소통하는 그런 기회가 되고, 앞으로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켜 나가는 그런 협의의 장으로 …]

의결 금액은 28억 6천만 원으로 응원단, 예술단 등의 체류 지원을 위한 비용입니다. 숙식비 12억 원, 경기장 입장료 10억 원, 수송비 1억 원 등이 포함됐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 대한체육회, 세계 태권도 연맹 등 행사를 주관하는 기관이나 단체에 지원하는 방식입니다.

정부는 남북 고위급 회담 및 실무회담에서 북측에 안전 및 편의를 제공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조치라면서 사후 정산 방식인 만큼 실제 집행금액은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김여정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현송월 등 사전점검단 방문 비용은 별도로 집행됐습니다.

북한 대표단 가운데 현재 우리 측에 체류하고 있는 인원은 태권도 시범단과 선수단, 응원단입니다.

앞서 강원도와 서울 등 3차례 공연을 선보인 북한 태권도 시범단은 오늘 오후 서울에서 마지막 남북 합동 공연을 한 뒤 내일 북한으로 돌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