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베트남 정부 "'야반도주' 한국 기업인 돌아와 임금체불 해결하라"

SBS뉴스

작성 2018.02.14 11: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베트남 정부 "야반도주 한국 기업인 돌아와 임금체불 해결하라"
▲ 한국 경영진이 잠적한 베트남 동나이 성의 섬유·의류공장 앞에 근로자들이 모여 있는 모습

베트남에서 일부 한국기업의 야반도주로 혐한 감정 조성이 우려되는 가운데 베트남 당국이 문제 기업의 임금체불 해결을 위한 한국 정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14일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과 호찌민총영사관 등에 따르면 베트남 외교부는 지난 8일 남부도시 호찌민 인근 동나이 성에 있는 한국 섬유·의류업체 K사의 경영진이 잠적한 것과 관련, 한국 총영사관에 이런 입장을 전달했다.

베트남 외교부와 동나이 성 지방정부는 한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진 K사 법인장이 베트남으로 돌아와 봉제기계 등 공장 설비와 다른 자산을 매각, 근로자 1천900여 명의 급여를 지급할 수 있도록 한국 정부가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그렇지 않으면 K사에 법적 소유권이 있는 자산을 청산하기 위해 이 회사를 상대로 소송해야 해서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든다는 것이다.

그러나 베트남에서 사회보험료 체납은 출국 금지 사유에 해당하기 때문에 K사 법인장의 자진 입국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다 이 회사는 근로자 1월 월급 137억 동(6억6천만 원)과 사회보험료 175억 동(8억4천만 원)도 체납하고 있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직접 나서 이들 근로자를 지원하라고 관련 부처와 기관에 지시했다.

근로자들은 일단 월급의 50%를 지방정부로부터 대신 받았다.

이번 사건은 베트남의 최대 명절인 '뗏'(Tet·설)을 앞두고 일어나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근로자들이 월급과 보너스를 받지 못해 생계가 막막해진 것은 물론 명절에 고향에도 못 가게 됐다는 사연이 소개되면서 한국기업들에 대한 부정적 여론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교민사회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사진=현지 VTV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