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GM 군산공장 노조 "일방적 공장폐쇄 용납 못 해"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2.14 10:54 조회 재생수60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GM 군산공장 노조 "일방적 공장폐쇄 용납 못 해"
한국 제네럴모터스(GM) 군산공장 노조가 사측의 공장폐쇄 결정에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전국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군산지회는 14일 공장 동문에서 '공장폐쇄 철회를 위한 조합원 결의대회'를 열고 "GM의 일방적인 공장폐쇄 통보를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 전 조합원과 함께 잘못된 결정을 되돌리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노조는 "민족 대 명절인 설을 불과 사흘 앞두고 GM은 전 조합원들에게 사형 선고를 내렸다"며 "GM은 군산공장 근로자와 전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공장폐쇄를 통보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조합원 2천 명과 그 가족의 생존권이 걸린 문제를 GM은 아무렇지도 않게 아주 손쉽게 결정했다"며 "우리 노동자가 무엇을 그렇게 잘못했는지, 그렇게 죄를 지었는지 아니 물을 수 없다"고 질타했습니다.

집회 도중 김재홍 한국지엠지부 군산지회장은 무대에 올라 삭발식을 하고 사측의 일방적인 공장폐쇄 결정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김 지회장은 "명절이 코앞인데 우리 죄 없는 조합원들은 이 추운 날씨에 밖에서 자신과 가족의 생존권을 지키고 있다"며 "희망퇴직으로 노동자를 우롱하는 회사에 속지 말고 공장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는 노조를 믿어달라"고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