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 정보당국 "북핵 대응 결정할 시간…목표는 평화로운 해결"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8.02.14 06:26 수정 2018.02.14 06:43 조회 재생수30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정보당국은 북한이 올해 미사일을 더 많이 시험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또 대화를 한다 해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며, 북한의 의도를 의심했습니다.

워싱턴 손석민 특파원입니다.

<기자>

세계의 위협이라는 주제로 열린 미 상원 정보위원회 청문회에 코츠 국가정보국장과 폼페이오 중앙정보국장이 출석했습니다.

의원들의 질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집중됐습니다.

답변에 나선 코츠 국장은 북한이 미국을 직접 위협할 수 있는 장거리 핵미사일 배치에 전념하고 있다며 올 한해 더 많은 미사일 시험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코츠/미 국가정보국장 :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어떻게 대응할지를 결정해야 할 시간이 어느 때보다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우리의 목표는 평화로운 해결입니다.]

코츠 국장은 이어 북한의 핵무기는 생존의 기본이라며 북한이 협상을 통해 이를 없앨 의도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국장 역시 김정은은 권력 유지 의도와 함께 한반도 통일이라는 목표를 견지하고 있다며 어떠한 전략적 변화의 조짐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보수장들의 분석은 북한에 대해 최대한의 압박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판단 근거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는 최대의 압박 전략은 북한 정권이 비핵화할 때까지 강화될 것이라고 재확인했습니다. 다만, 압박과 함께 관여 정책도 병행할 것임을 밝혀 북한의 태도에 따라 대화의 문도 열어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