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윤성빈, 설렁설렁 뛰고도 2위…준비는 끝났다!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8.02.13 22: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계랭킹 1위이자 유력한 금메달 후보인 한국 스켈레톤의 간판 윤성빈 선수가 결전을 이틀 앞두고 처음으로 주행 훈련을 펼쳤습니다. 설렁설렁 뛰고도 2위를 기록할 정도로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습니다.

최희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슬라이딩센터에 도착한 윤성빈은 외국 선수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지만 라이벌 두쿠르스와는 서로 시선을 피하며 미묘한 신경전을 펼쳤습니다.

전력 노출을 피하기 위해 출발할 때 전력을 다해 뛰지 않았습니다. 올 시즌 스타트가 세계 1위지만 오늘(13일) 두 차례 연습 주행에서는 모두 20위권 밖이었습니다. 하지만 코스를 훤히 꿰뚫고 있기에 주행은 매끄러웠습니다.

평창 트랙에서 외국 선수들보다 10배 가까이 많은 380번을 주행한 윤성빈은 '마의 구간'으로 불리는 9번 커브까지 완벽하게 빠져나왔습니다.

윤성빈의 주행 라인을 분석하기 위해 외국 코치들은 트랙 곳곳에서 촬영하기 바빴습니다. 하위권의 스타트에도 불구하고 두 번 모두 최종 2위를 기록할 만큼 윤성빈의 주행은 빼어났습니다.

윤성빈은 모든 게 편하다고 만족감을 드러내며 내일 마지막 주행 훈련은 건너뛰기로 했습니다.

[윤성빈/스켈레톤 국가대표 : 너무 편하게 있다 보니까 이틀 뒤 시합이라는 것도 오늘 알았어요. 실수 없이 노력한 것 다 보여 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두쿠르스는 윤성빈보다 스타트는 좋았지만 최종 기록은 뒤졌습니다.

윤성빈의 질주는 모레(15일)부터 시작됩니다. 이틀 동안 모두 4차례의 레이스를 펼쳐 한국 썰매 종목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합니다.

(영상취재 : 김흥식, 영상편집 : 김병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