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맞춤법까지 완벽…'빙속 황제' 스벤 크라머 유창한 한국어 화제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2.13 11:44 수정 2018.02.13 13: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맞춤법까지 완벽…빙속 황제 스벤 크라머 유창한 한국어 화제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5,000m 금메달을 차지한 '빙속 황제' 스벤 크라머의 한국어 게시물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네덜란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스벤 크라머는 자신의 공식 SNS 계정을 통해 꾸준히 한국어로 자신의 소식을 전해왔습니다.

최근 근황에서부터 새해 인사까지 맞춤법을 정확히 지키며 게시물을 올려 누리꾼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2016년 1월에는 "한국 팬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새해 인사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스벤 크라머 한국어 페이스북 캡처2017 국제빙상경기연맹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을 때도 한국어로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스벤 크라머 페이스북 캡처크라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에 다시 와서 기쁘다"며 "다음 주 목요일부터 강릉에서 열리는 세계 종목별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 만나자"고 정확한 한국어를 구사했습니다.
스벤 크라머 한국어 페이스북 캡처경기가 끝난 뒤에는 "안녕하세요, 여러분! 여러분의 환대로 인해서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었다"며 "내년에 열리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만나요 감사합니다"라는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크라머는 2016년 3월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2018년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특별히 한국 팬들과 내 정보를 함께 나누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한국어 트위터는 주변의 도움을 받는다. 정말 팬들의 마음에 들게 잘 썼는지 궁금하다"고 말했습니다.

크라머는 지난 11일 강릉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5,000m에서 6분9초76만에 결승선을 통과해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크라머 헤드라인크라머는 지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 이어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5,000m 3연패에 성공했습니다.

누리꾼들은 "크라머 선수 볼수록 호감이다" "소통하려고 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스벤 크라머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