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MB 국정원 DJ 뒷조사'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2.09 08:18 수정 2018.02.09 09: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MB 국정원 DJ 뒷조사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손잡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뒷조사하는 비밀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이현동(62) 전 국세청장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9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및 국소손실 혐의로 이 전 청장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0∼2013년 국세청장을 지낸 이 전 청장은 국세청 차장이던 2010년께 국정원으로부터 대북 공작금 수천만 원을 받고 김 전 대통령의 해외 비자금 의혹을 뒷조사하는 비밀공작 '데이비드슨'에 협조한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은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원회, 청와대 파견근무 경력 등으로 국세청 내 '실세'로 통하던 이 전 청장을 고리로 국정원과 국세청 극소수 직원이 김 전 대통령 및 주변 인물의 현금 흐름 등을 추적했다고 파악하고 있습니다.

국정원과 국세청은 미국 국세청(IRS)의 한국계 직원에게 거액을 주고 정보를 빼내오는 등 2년여 동안 비자금 풍문을 다각도로 검증했으나 결국 사실이 아닌 것으로 결론 내렸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