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청와대 여론조사 비용 지원' 김성호 전 국정원장 소환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8.02.08 23: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명박 정부 초대 국정원장인 김성호 전 원장이 검찰에 두 번째로 소환됐습니다. 2008년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여론조사를 벌였고 이 조사 비용 일부를 당시 국정원이 댄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습니다. 국정원 특수활동비 문제로 박근혜 정부와 이명박 정부 국정원장까지 5명이 모두 검찰 조사를 받은 셈입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 2008년 18대 총선 직전 청와대에서 실시한 여론조사를 위해 국정원이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친이계와 친박계 후보들의 지지율 분석을 위한 여론조사에 10억 원이 쓰였는데 일부가 국정원 돈이었던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김성호 당시 국정원장이 다시 검찰에 불려 나왔습니다.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에게 특수활동비 2억 원을 상납한 혐의로 지난달 조사받은 데 이어 두 번째입니다.

[김성호/전 국정원장 : 저는 국정원 자금 사용에 관여한 적이 없습니다. 아마 오늘 검찰에서 진실이 다 밝혀질 겁니다.]

검찰은 김 전 원장을 상대로 누구의 지시를 받고 여론조사 비용을 지원했는지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앞서 여론조사를 지휘한 박재완 전 정무수석과 장다사로 전 비서관을 조사한 데 이어, 직접 조사를 의뢰한 당시 정무수석실 소속 이 모 행정관과 여론조사업체 임원 이 모 씨도 소환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특히 당시 여론조사를 토대로 청와대가 여당의 공천과정에 개입했는지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내일(9일) 평창올림픽이 시작되면 올림픽 기간 동안은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는 자제하고 수사자료 분석에 집중한다는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오영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