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독일 대통령과 회담…"독일 통일 경험, 우리에게 교훈"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2.08 14: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독일 대통령과 회담…"독일 통일 경험, 우리에게 교훈"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이어 오찬을 함께하며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을 논의하고 한반도·동북아 정세와 관련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문 대통령과 슈타인마이어 대통령 간 정상회담은 지난 7월 문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독일을 방문했을 때 이뤄진 뒤로 두 번째입니다.

문 대통령은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의 방한을 환영하는 한편, 분단과 대립을 극복하고 평화와 화합을 이룬 독일이 우리의 경제 발전과 민주화 과정에도 많은 도움을 준 중요한 파트너라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결정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평화올림픽 개최에 대한 기대가 큰 상황에서 동서 대립을 극복하고 화해와 통일일 이룩한 독일의 경험이 우리에게 많은 교훈과 영감을 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사의를 표하고 '신동방정책'으로 독일과 유럽 내 데탕트(긴장완화)를 실현한 빌리 브란트 전 독일 총리의 초상화를 선물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문 대통령이 지난해 7월 독일을 공식방문한 데 이은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의 답방 등 양국 간 정상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이와 함께 일자리 창출과 성장동력 확충을 위해 4차 산업혁명, 중소기업, 직업교육, 친환경에너지, 원전 해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의 실질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