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단 내 '미투' 밝힌 최영미 시인, "'미투' 더 있다"?!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2.08 17:35 수정 2018.02.08 20:50 조회 재생수14,09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문단 내 성폭력 실태를 폭로한 최영미 시인이 이미 언급된 원로 시인 말고도 더한 사람들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영미 시인은 7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자신이 겪은 성폭력을 언급하며 자신이 아직 판도라의 상자를 다 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들의 대응으로 보면서 유연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공지영 작가도 인터뷰를 통해 "온 나라가 미쳤다"며 "더 많은 '미투'들이 나와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