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MB 청와대에 '특활비 상납' 혐의…김성호 전 국정원장 재소환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8.02.08 1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 억대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를 받는 김성호 전 국정원장이 검찰에 재소환됐습니다. 피의자로 소환된 김 전 원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윤나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명박 정부 초대 국정원장인 김성호 전 원장이 검찰에 나왔습니다.

김 전 원장은 지난 2008년 김백준 당시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특수활동비 2억 원을 전달하는 등 국정원 자금을 유용한 혐의로 한 차례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후 검찰은 지난 2008년 청와대가 4월 총선을 앞두고 친이계와 친박계 후보들의 지지율 분석을 위한 불법 여론조사를 했고 이에 들어간 억대 자금의 출처가 국정원이라는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따라서 당시 국정원장이던 김 전 원장을 다시 불러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본 겁니다. 김 전 원장은 자신의 관여 여부에 대해 전면 부인했습니다.

국정원 자금 유용에 이명박 전 대통령 등 윗선의 지시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도 인정할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김성호/전 국정원장 : 저는 국정원 자금 사용에 관여한 적이 없습니다. 아마 오늘 검찰에서 진실이 다 밝혀질 겁니다.]

앞서 검찰은 국정원 돈으로 불법 여론조사를 지휘한 박재완 전 수석과 장다사로 전 비서관의 사무실과 연구실을 지난 6일 압수수색하고 이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