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여객용 드론이 날아올랐다"…중국, 세계 최초 시험비행 성공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2.07 14:24 조회 재생수2,51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이 세계 최초로 여객 운송용 드론 시험비행에 성공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밝혔습니다.

중국 드론 제조업체인 이항이 만든 '이항 184'는 어제(6일) 광저우에서 승객을 태운 채 시험비행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전기동력으로 움직이는 이 드론은 최대 체중 100㎏의 승객 한 명을 태우고 시속 100㎞로 25분 동안 비행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습니다.

'이항 184'는 1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고 8개의 프로펠러를 가동하며 4개의 날개를 달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이항 관계자는 "탄소섬유로 만들어 가볍고 드론지휘본부와 실시간 연결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이 드론이 1천여 차례의 다양한 시험을 거쳤으며 두 명을 태울 드론 등 다양한 모델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다목적 드론을 개발 중이며 이번에 선보인 승객운송용 드론 외에서 물자운송은 물론 군사목적의 드론 개발도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최근 산악지형에서 드론을 이용한 군사지원 훈련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영상편집 : 김보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