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스페이스X 로켓, 전기차 싣고 우주로…추진체 돌아와 착륙 '눈길'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2.07 12:09 수정 2018.02.07 1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 X의 팰컨 헤비 로켓이 테슬라 전기차를 싣고 거대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 공간으로 날아올랐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6일 오후 3시 45분쯤 스페이스 X의 팰컨 헤비 로켓은 미 플로리다 주 케네디 우주센터 39번 발사대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습니다.

27개 엔진을 장착한 3단 추진제가 하얀 연기를 내뿜으며 하늘로 치솟아 오르자, 주변에서 광경을 지켜보던 수천 명이 환호와 탄성을 내질렀습니다.

발사 1분 만에 성공 판정을 받았고 2분 30초 만에 로켓 본체와 3개의 추진체가 분리되기 시작했습니다. 

그중 2개의 추진체는 성공적으로 미사일 발사 기지로 돌아와 착륙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회수한 추진체를 재활용할 예정입니다. 

미 우주과학 매체들은 747 제트 여객기 18대를 합쳐놓은 팰컨 헤비 로켓의 추진력을 들어 민간 기업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로켓 추진체를 쏘아 올린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미국 언론은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이번 위성 발사를 '머스크의 대담한 도전'으로 평가했습니다.

팰컨 헤비 로켓은 약 64t의 하중을 싣고 지구 궤도를 벗어난 위성으로 기록됐으며, 과거 이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낸 로켓으로는 1973년 마지막 발사된 새턴V가 꼽힙니다.

스페이스 X가 사용한 39번 A 발사대는 인류의 달 탐사를 상징하는 아폴로 11호를 쏘아 올린 것과 같은 것입니다.

이 로켓에는 머스크의 계획대로 테슬라의 체리 빛깔 스포츠카가 실렸으며, 운전석에는 우주복을 착용한 마네킹 '스타맨'이 앉았습니다. 

(영상편집: 한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