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캐나다 총독과 회담…"전략적 동반자 관계 지속 발전"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2.07 11:17 조회 재생수5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캐나다 총독과 회담…"전략적 동반자 관계 지속 발전"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쥴리 파이예트 캐나다 총독과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7일) 오전 청와대에서 파이예트 캐나다 총독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오늘 회담은 어제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과의 회담에 이어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열린 두 번째 정상회담입니다.

문 대통령은 캐나다가 한국전 당시 3대 파병국이자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지지하는 든든한 우방이며 동계스포츠 강국으로서 280여명의 대규모 대표단을 파견하는 등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머리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감독 등 한국 국가대표팀 일부 종목 감독이 캐나다 출신으로 양국이 스포츠 분야에서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면서 양국 선수단 모두 좋은 성적을 거두기를 기원했습니다.

우리 대표팀에는 머리 감독을 비롯해 남자 아이스하키팀의 피크 감독, 남자 피겨스케이팅 차준환 선수의 오서 코치 등이 캐나다 국적입니다.

파이예트 총독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양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하면서 이번 올림픽이 한국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캐나다 우주비행사 출신인 파이예트 총독은 방한이 처음이지만 우주에서 한국을 바라보곤 했다면서 문 대통령에게 우주에서 촬영한 서울 사진을 전달했습니다.

두 정상은 2014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이후 양국이 FTA·과학기술혁신협력협정 등 제도적인 틀을 토대로 통상·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심화시키고 있다고 평가하고 협력을 더욱 발전시키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