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캐나다 총독과 회담…"전략적 동반자 관계 지속 발전"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2.07 10: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캐나다 총독과 회담…"전략적 동반자 관계 지속 발전"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쥴리 파이예트 캐나다 총독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날 회담은 전날 케르스티 칼유라이드 에스토니아 대통령과의 회담에 이어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열린 두 번째 정상회담입니다.

문 대통령은 캐나다가 한국전 당시 미국과 영국에 이은 3대 파병국이자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지지하는 든든한 우방이라며 최근 개최된 밴쿠버회의를 통해 강력한 대북 제재·압박 지속의 필요성과 함께 남북대화를 통한 평화정착 기대에 대한 균형적 메시지가 발신되는 데 건설적인 기여를 했다고 사의를 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동계스포츠 강국인 캐나다가 280여명의 대규모 대표단을 파견하는 등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아울러 세라 머리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감독 등 한국 국가대표팀 일부 종목 감독이 캐나다 출신으로 양국이 스포츠 분야에서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면서 양국 선수단 모두 좋은 성적을 거두기를 기원했습니다.

우리 대표팀에는 머리 감독을 비롯해 남자 아이스하키팀의 짐 피크 감독, 남자 피겨스케이팅 차준환 선수의 브라이언 오서 코치 등이 캐나다 국적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