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부끄러움 없는 검찰이 현실" 임은정 검사 검찰 조사단 출석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8.02.06 14:30 수정 2018.02.06 16:43 조회 재생수3,59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안태근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을 검찰 간부가 은폐했다는 의혹 등을 공론화했던 임은정 서울북부지검 검사가 오늘(6일) 참고인 조사에 나왔습니다. 임 검사는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의 사무실이 있는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을 만나 "실체 규명에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안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의 피해 사실에 대해 "서 검사의 인터뷰가 나오자 내부적으로 다 알던 일인데 마치 몰랐다는 듯이 소스라치게 놀라면서 이런 일을 하는 것이 부끄럽고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또 "엄격한 바른 검찰을 지향하면서도 부 끄러움이 없는 게 검찰의 현실이시 않느냐"며 "우리가 뭘 잘못했는지 깨닫고 부끄러움을 알아주셨으면 하는 뜻을 검찰 수뇌부 모두에게 건의하고 싶다"고 의견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