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군사 분계선 넘어…북한 예술단 선발대 23명 방남 순간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2.05 13:49 수정 2018.02.05 15: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북한 예술단의 서울·강릉 공연에 앞서 선발대가 오늘(5일) 방남했습니다.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을 단장으로 한 북한 예술단 선발대 23명은 오늘 오전 11시 30분쯤 경의선 육로로 군사분계선을 통과해 경기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입경 수속을 밟았습니다. 

김 행정부단장은 지난달 15일 남북 예술단 실무접촉에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등과 함께 대표로 나왔던 인물로, 지난달 21∼22일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때 동행했습니다. 

선발대는 곧장 버스 편으로 숙소인 인제 스피디움으로 이동해 여장을 푼 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전날인 8일에 공연할 강릉아트센터를 찾아 무대설치 등 공연에 필요한 준비를 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삼지연관현악단 140여 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은 8일 오후 8시 강릉아트센터, 11일 오후 7시 서울 국립극장에서 각각 공연할 예정입니다. 

예술단 본진은 내일 방남하며 북측은 만경봉호로 이동하겠다고 남측에 알려온 상태입니다. 

이때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도 함께 내려올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