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출석한 정호영 전 BBK 특검이 취재진에 남긴 말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2.03 15:37 수정 2018.02.05 13: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가 오늘(3일) 오후 '다스 비자금 횡령' 관련 직무유기 혐의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정 전 특검은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 출석에 앞서 청사 출입구에서 기다리던 기자들에게 "저희 특검이 당시 수사 내용과 관련 법령을 종합 검토해 수사 결론을 냈다"며 "오해가 있는 부분이 있다면 이번 기회에 적극적으로 해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등은 정 전 특검이 다스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알고도 수사하지 않았다며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해당 혐의의 공소시효는 이달 21일로 만료됩니다. 

출석 현장의 모습을 SBS 비디오머그에서 준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