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잘생기지 않아서 연애 못 해봤다"는 '한국 테니스 간판'

SBS뉴스

작성 2018.02.03 11: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잘생기지 않아서 연애 못 해봤다"는 한국 테니스 간판
지난달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에서 4강 신화를 이룬 정현(22·한국체대)이 2일 모교인 수원 삼일공업고등학교를 찾아 후배들을 만났습니다.

이날 '정현 환영식'이 열린 삼일공고 강당은 행사 시작 한 시간 전부터 재학생들은 물론 졸업생과 주민 등 400여명이 모여들어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이들은 정현이 강당에 들어서자 환호성을 지르고 '잘생겼다 현아', '정현 내 마음속에 저장', '정현 보고파쓰' 등이 적힌 손팻말을 흔들며 열렬히 반겼습니다.
[뉴스pick] '잘생기지 않아서 연애 못 해봤다후배들은 이날 행사에서 10여 분간 진행된 질의·응답 시간에 쉽게 만날 수 없는 선배에게 다양한 질문을 던졌습니다.

정현은 "라면을 먹을 때 물을 먼저 넣느냐, 스푸를 먼저 넣느냐"는 엉뚱한 물음에 "평소 봉지라면보다 컵라면을 먹기 때문에 물부터 넣는지, 스푸부터 넣는지 모르겠다"라며 "대신 컵라면을 먹고 싶으면 '짠' 정도를 조절할 수 있다"고 재치있게 답했습니다.

정현은 "햄버거를 최대 몇 개까지 먹느냐"는 질문에 "시합이 있다 보니 햄버거를 자주 먹지 못하지만, 두 개 정도 먹으면 배가 부르다"라고 답했다.

이에 질문한 학생이 "많이 드시네요"라고 촌평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뉴스pick] '잘생기지 않아서 연애 못 해봤다또 다른 학생의 '이상형' 질문에 정현은 "1년 동안 해외에 있다 보니 연애할 시간도 없었고 잘생기지도 않아 연애를 못 해봤다"라면서 "이상형은 제 나이에 맞게 예쁘면 되지 않을까요"라고 말하며 수줍게 웃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최순옥 수원교육장 등이 참석해 축사했습니다.

정현은 "많은 분이 응원해주셔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 선수로서 좋은 모습 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정현은 이날 사인회를 끝으로 모교 환영식 일정을 마쳤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Editor K,사진=연합뉴스)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