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靑 보좌관 인터뷰 논란…"위안부는 국내 문제…추가요구 없어"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02.03 07:14 조회 재생수42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 김현철 경제보좌관이 일본 언론과 한 인터뷰가 파문을 낳고 있습니다. "위안부 관련해서 일본에 추가 요구를 않겠다, 위안부는 국내 문제"라고 말했다는 건데 청와대는 국내 문제라고 말한 적이 없다며 반박했습니다.

남승모 기자입니다.

<기자>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한일 위안부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고 보도한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뷰입니다.

제목에서부터 김 보좌관이 "일본에 추가 요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썼습니다. 이어 위안부 문제는 한국 국내 문제이며 문 대통령의 피해 할머니 병문안이나 청와대 초청은 피해자 마음을 위로하고 치유해 한국 국내를 관리하기 위한 거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위안부 문제는 해결된 게 아니라는 정부 발표가 국내 여론 무마용이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입니다.

청와대는 위안부 관련 질문에 대해선 사견을 전제로 이야기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특히 위안부 관련 문제는 국내 문제로 관리하자는 말은 한 적이 없었다며 정정보도를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위안부 합의에 추가 요구가 없다는 건 이미 외교 장관 등이 밝힌 재협상 요구가 없다는 것과 같은 내용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일본 게이오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마친 김 보좌관은 청와대 내 일본통으로 꼽힙니다.

평소에도 분야를 넘나들며 자유분방한 의견을 제시하는 스타일인데, 민감한 외교 문제에 대해 더구나 일본 언론을 상대로 순진하고 부적절한 언급을 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