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지현 검사 외모 놓고 '막말 댓글'…대한민국은 멀었다

박채운 에디터, 하대석 기자 hadae98@naver.com

작성 2018.02.01 21:33 수정 2018.02.02 1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 검사에게 달린 댓글외모와 몸매에 대한 평가,상식 밖의 성희롱,
그리고 ‘꽃뱀’ 취급까지...검찰 내 성추행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에 대한 댓글입니다.서 검사는 자신의 얼굴을 드러내고
피해사실을 얘기했지만
일부 네티즌들의 관심은
다른 곳에 있었습니다.예전부터 성범죄 사건이 일어날 때면

피해자들은
이런 시선을 견뎌야만 했습니다.지난 2013년,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 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엉뚱한 사진이 돌고, 신상이 유출되면서
피해자가 인격 모독을 겪었습니다.
“언론에 나오는 큰 사건이 아니더라도
대부분의 성범죄 사건에서
2차 피해가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신상 유출, 근거 없는 명예훼손,
부당한 인사… 정말 많아요.”

- 김윤혜 상담원 (한국성폭력 상담소 ‘부설 열림터’)“1차 피해보다
2차 피해가 더 힘들다고 말해요.

1차는 가해자만 피하면 그만이지만
2차는 살아가면서
끊임없이 마주하니까요.”

- 김윤혜 상담원 (한국성폭력 상담소 ‘부설 열림터’)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는 시선에
피해자들은 더 큰 상처를 입습니다.“이런 2차 피해는
피해자의 성폭력 피해 사실 공개를
더더욱 주저하게 만듭니다.”

- 김윤혜 상담원 (한국성폭력 상담소 ‘부설 열림터’)수사기관에 있는 서 검사도
자신이 이런 2차 피해의
희생양이 될 수 있단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을 것입니다.“피해자가 입을 다물고 있어서는
 절대 (검찰) 개혁은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걸 알았다.”

   - JTBC 뉴스룸/서지현 검사

하지만 당당히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누군가 입을 열지 않으면
피해가 반복될 것이라 믿었기 때문입니다.서 검사에게 달린 댓글은
우리 사회가 성범죄 피해자에게
얼마나 가혹한지
 그 민낯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아직 멀었습니다.최근 검찰 내 성추행을 폭로한 서지현 검사의 외모에 대한 글이 올라오며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못생겼다." 등의 성희롱 수준의 막말을 내뱉고 있습니다. 예전부터 성범죄 사건을 두고 피해자에 대한 성희롱, 외모 품평, 신상 유출 등이 끊이지 않고 발생했습니다. 이런 잔인한 인격살인 행위에 성범죄 피해자들은 2차 피해를 받습니다. 서 검사에게 달린 댓글은 우리 사회가 성범죄 피해자에게 얼마나 가혹한지 그 민낯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아직 멀었습니다.

기획 하대석, 박채운 / 그래픽 김민정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