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현을 돕는 사람들…부모님·형·코치들 함께 호주 동행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1.24 14:14 수정 2018.01.25 09:11 조회 재생수14,69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현을 돕는 사람들…부모님·형·코치들 함께 호주 동행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58위·한국체대)은 22일 노바크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를 꺾은 뒤 관중석 플레이어 박스를 향해 큰절을 해 화제가 됐습니다.

정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저를 도와주시는 스폰서, 매니저, 팀, 가족이 모두 모여 있는 곳으로 절했다"며 "언젠가는 멋진 코트에서 승리하면 그런 걸 해보겠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또 20일 알렉산더 즈베레프(4위·독일)와 3회전 경기에서 이긴 뒤 기자회견에서는 "지금 멜버른에 함께 와 있는 팀은 몇 명인가"라는 질문에 "부모님과 형, 코치 2명이 함께 있다"고 답했습니다.

정현과 함께 호주에서 머물며 함께 응원하는 이들은 매 경기 정현의 플레이어 박스에 자리 잡고 앉아 기도하는 마음으로 경기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정현은 잘 알려진 대로 '테니스 가족'의 막내입니다.

아버지 정석진(52) 씨는 정현의 모교인 삼일공고 테니스부 감독을 지낸 경기인 출신입니다.

현역 시절 대한항공에서 선수 생활을 했고 지금은 중고테니스연맹 전무이사를 맡고 있습니다.

어머니 김영미(49) 씨는 두 아들을 모두 테니스 선수로 키워낸 '테니스 맘'입니다.

그의 형 정홍(25)은 실업 현대해상에서 테니스 선수로 활약 중이며 29일 국군체육부대 입대를 앞두고 있습니다.

김남훈 현대해상 감독은 "(정)홍이가 입대 전에 동생 경기를 직접 보면서 응원하고 싶다고 해서 호주까지 갔다"며 "귀국해서 거의 바로 입대해야 하는데도 동생을 위하는 마음이 대단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대회 결승전은 28일이라 만일 정현이 결승까지 진출하면 정홍은 결승전은 보지 못하고 귀국길에 올라야 하는 셈입니다.

정홍은 현재 세계 랭킹 629위로 정현과 차이가 크게 나지만 한국 선수 중에서는 여섯 번째입니다.

정홍은 국가대표로도 활약한 경력이 있습니다.

정현의 지도는 이달 초부터 새로 영입한 네빌 고드윈(43·남아공)과 손승리(43) 코치가 맡고 있습니다.

고드윈 코치는 지난해 US오픈 준우승을 차지한 케빈 앤더슨(12위·남아공)을 가르쳤으며 2017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올해의 코치상을 받았습니다.

고드윈 코치와는 호주오픈까지 함께 한 뒤 계약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손승리 코치는 울산공고와 울산대, 현대해상 등에서 선수로 활약한 경력이 있으며 현재 대한테니스협회 국가대표 후보 선수 전임지도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조코비치를 물리친 이후 중계 카메라에 '캡틴, 보고 있나'라는 글을 써 화제가 됐던 김일순 전 삼성증권 감독도 정현의 성장에 빼놓을 수 없는 지도자입니다.

또 현재 정현의 매니지먼트는 IMG에서 맡고 있고, 의류 후원은 라코스테와 계약 중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