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타 탄생…우상 조코비치 꺾은 정현' 외신들도 극찬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1.23 0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타 탄생…우상 조코비치 꺾은 정현 외신들도 극찬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이 호주오픈 6회 우승에 빛나는 노바크 조코비치를 물리치자 외국 언론들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정현은 2년 전 이 대회 1회전에서 조코비치를 만나 0-3으로 완패를 당했습니다. 당시 20세 어린 나이였던 정현은 당시 세계 1위였던 조코비치를 상대로 간혹 멋진 장면을 만들어내기도 했지만 스코어에서 보듯 이렇다 할 반격은 해보지 못했었습니다.

2년이 지난 올해 정현은 남자프로테니스 투어 대회에서 한 차례 우승했고, 반면 조코비치는 지난해 7월 윔블던 이후 팔꿈치 부상에 시달렸다고는 하더라도 많은 이들의 예상은 '조코비치의 승리'였습니다.

정현의 승리 이후 대회 인터넷 홈페이지는 블로그를 통해 '스타가 탄생했다'며 '정현이 자신의 어릴 적 우상인 조코비치를 상대로 예상 밖 승리를 거뒀다'고 평가했습니다.

심지어 '플레이스테이션 스타일 테니스'라며 '게임에서나 가능한 수준의 멋진 샷들이 3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 나왔다'고 극찬했습니다.

또 '몇 차례 샷은 입이 떡 벌어지게 만드는 수준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AFP통신은 '정현이 부상을 안고 뛴 조코비치를 탈락시켰다'는 제목을 뽑았습니다.

조코비치가 지난해 7월부터 고생한 팔꿈치 부상 때문에 제 기량을 마음껏 발휘하지 못한 쪽에 초점을 맞춘 것입니다.

AFP통신은 '조코비치는 공을 향해 팔을 뻗을 때 통증이 있는 것처럼 보였다'고 묘사했습니다. 로이터통신 역시 '정현이 호주오픈에서 조코비치를 물리치는 파란을 일으켰다'며 '끈질긴 정현이 전 세계 랭킹 1위 조코비치가 구사하는 샷을 모두 빨아들이는 것 같았다'고 전했습니다.

로이터통신도 '조코비치는 팔꿈치를 굽힐 때마다 얼굴을 찌푸려야 했다'고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었다고 진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