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현송월, 손 흔들며 엷은 미소…싸늘한 여론 바뀔까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8.01.21 20:12 수정 2018.01.21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관심이 집중됐던 현송월은 차분한 모습이었습니다. 때론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엷은 미소를 보이기도 했는데 이번 방문이 북한에 대한 일각의 싸늘한 분위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됩니다.

이어서 유성재 기자입니다.

<기자>

모란봉 악단장 현송월은 2년 전 베이징에서 중국이 공연 내용을 문제 삼자 공연을 전격 취소하는 등 강경한 태도를 보여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지난해엔 당 중앙위 후보위원까지 된 마당이라 거침없는 행동을 보일 거라는 예상이 많았지만 현송월은 살짝 입꼬리를 올린 채 내내 침묵을 지켰습니다.

KTX를 타고 두 시간을 달려 도착한 강릉역. 시민들과 불과 2, 3미터 거리가 되자 이번에는 한결 밝은 미소를 지으며 손도 살짝 들어 보였습니다.

그러나 대체로 절제된 행동과 표정을 의도했다는 분석입니다.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현송월은 첫 스타트를 좀 더 안정감 있게, 또 정중하게 끊는 모습을 보이는 것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 같습니다.]

강릉 시민들은 대체로 호의적인 반응이었습니다.

[최미순·고진국/강릉 시민 : 부정적인 댓글들 많이 보긴 봤는데, 이렇게 평화적으로 이끌어 나가서 분위기가 형성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고요.]

단일팀을 둘러싼 부정적인 여론을 염두에 둔 듯 자유한국당은 체제선전 공연 준비에 사전 검열까지 받는 거냐며 오늘도 날을 세웠고,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국민의 우려는 귀담아 듣겠다면서도 평창올림픽이 성공할 수 있도록 야당과 언론도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박동률·김세경, 영상편집 : 이정택)  

▶ KTX 탄 현송월…끊겼던 경의선 육로 2년 만에 열렸다
▶ 강릉아트센터 2시간 둘러본 북 점검단…오전에 서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