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에만 있는 '고무줄 나이'…"하나로 통일" 92%

권애리 기자 ailee17@sbs.co.kr

작성 2018.01.21 20:54 조회 재생수35,01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해가 바뀌면 나이 질문 많이 받죠. 한국식 나이와 만 나이, 연 나이. 우리는 나이에 대한 답이 3가지나 있습니다. 이 때문에 헷갈리는 나이 셈법을 하나로 정리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권애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산후조리원에 나란히 누운 신생아들이지만 벌써 나이는 1살, 2살로 갈렸습니다.
 
연말에 태어난 아이도 양력으로 해가 바뀌면 바로 한 살 더 먹기 때문입니다. 이른바 한국식 나이입니다.

이렇다 보니 11, 12월엔 출산이 확연히 줄어들 만큼 연말 출생은 불리하다는 인식이 퍼져 있습니다.

[최기나/분당제일여성병원 홍보직원 : 11월, 12월에는 병실이 좀 비는 편이에요. 며칠 차이로 아기 나이가 한 살 차이가 나게 되니까, 계획 임신을 그렇게 하는 것 같습니다.]

한국식 나이의 연원은 규명된 게 없습니다.

아버지 혈통을 중시해 수정 때부터 사람으로 보는 유교적 사고, 음력에 대한 문화적 애착 등이 섞이며 지금의 나이가 자리잡았다는 게 통설입니다.

[김태정/서울 양천구 :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우리나라 풍습에 맞는 것 같아서 (한국식 나이가) 괜찮은 것 같아요.]

서열을 중시하는 문화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구본영/서울 마포구 : 한국식 나이 세는 체계가 무너지면 서로 형이나 누나 같은 호칭도 정하기가 좀 어렵고요.]

법적으로는 만 나이가 원칙이지만 취학연령, 청소년보호법 등 올해에서 태어난 해를 뺀 연 나이가 기준이 될 때도 있습니다. 3개의 나이 체계가 공존하는 겁니다.

[대니 제임스/영국인 : (한국식 나이가) 외국인에게는 굉장히 헷갈려요. 그러니까, 태어난 순간에 이미 1살이 돼 있다는거죠?]

[장장식/국립민속박물관 학예연구관 : (한국식 나이는) 음력 설을 기준으로 모든 걸 세어 나가는 문화이기 때문에 현대 양력 위주 생활에서는 굉장히 불편한 감이 없잖아 있어요.]

20대부터 60대까지 시민 500명에게 물었더니 3가지 나이 셈법이 불편하다며 하나로 통일하자는 응답이 무려 92%를 넘었습니다.

가장 선호하는 나이 셈법은 외국에서도 표준인 만 나이입니다. 그 다음이 연 나이, 일상에서 많이 쓰이는 한국식 나이는 선호도가 가장 낮았습니다.

만 나이와 한국식 나이 둘만 놓고 택해 보라는 질문에는 62%가 만 나이를 선호했습니다.

만 나이 지지자들은 절충형인 연 나이에 대한 거부감도 컸습니다.

[최지현/서울 마포구 : '형 동생', '누나 동생' 이런 게 있으니까 지금 저희끼리 바꾸기는 쉽지 않고, 정부가 주도해서 '만 나이'로 통일을 해 주면 나중에는 정착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세계 유일한 고무줄 나이 셈법, 사회적 논의를 거쳐 이젠 정리할 때가 됐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춘배, VJ : 정영삼·오세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