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성매매 호출 거부해 방화"…종로 여관서 10명 사상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18.01.20 20:34 수정 2018.01.20 2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0일) 새벽 서울 종로의 한 여관에서 불이 나 투숙객 5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습니다. 투숙을 거부당한 50대 남성이 홧김에 불을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먼저 노동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화염에 휩싸인 건물에서 폭발이 잇따릅니다. 시뻘건 불길이 건물 창밖으로 솟구치고 소방대가 물을 뿌려도 쉽게 잦아들지 않습니다.

새벽 3시쯤 서울 종로구의 한 2층짜리 여관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1시간여 만에 꺼졌지만, 여관에서 잠자던 5명이 숨지고 5명이 연기흡입과 화상으로 병원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한 투숙객은 2층 창문에서 뛰어내려 목숨을 구했습니다.

[생존자 : 방문은 열 수가 없었고, 연기가 들어와서…다행히 내 방 창문 쪽에는 나갈 수가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거기서 내가 뛰어내린 거죠.]

경찰은 화재 직후 술에 취한 채 자기가 불을 질렀다고 자수한 53살 유 모 씨를 체포했습니다.

중국집 배달원으로 일하는 유 씨는 여관 주인이 성매매 여성을 불러달라는 요구를 거절해 홧김에 불을 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목격자 : 여관 주인아줌마하고 손님하고 막 싸우는 소리가 들렸어요. 그러더니만 한 5분에서 10분 정도 있다가 (여관 주인) 아줌마가 '불이야!' 그러고 들어 왔어요.]

유 씨는 여관 근처 주유소에서 휘발유 10리터를 사와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동주/주유소 직원 : 처음에 페트병 들고 와 휘발유 담아달라기에, 전용 용기에 담아 준 겁니다. '나갈 때 좀 비틀거리는 모습을 봤다'고 저희 근무자가….]

경찰은 유 씨에 대해 방화치사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김명구·배문산, 영상편집 : 장현기, 화면제공 : 서울 종로소방서)

▶ 휘발유 들이붓고 불붙여…희생자 대부분 저소득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