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MBC 최승호 사장이 밝힌 배현진 거취…"뉴스 중심에 나올 순 없을 것"

SBS뉴스

작성 2018.01.17 15:36 조회 재생수78,57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MBC 최승호 사장이 밝힌 배현진 거취…"뉴스 중심에 나올 순 없을 것"
MBC 최승호 사장이 배현진 앵커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7일 MBC 최승호 사장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배현진 앵커의 거취를 묻는 질문에 “어떻게 보면 그 부분은 시대의 아픔”이라면서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최 사장은 “배현진이라는 분이 구체제의 MBC 뉴스를 대표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한 뒤 “그 뉴스가 문제가 많았다고 생각한다. 국민을 배반하고 공영방송으로서의 역할을 저버린, 국민을 오도한 뉴스”라고 분명히 말했다.

최 사장은 배 앵커의 향후 역할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그는 “잃어버린 신뢰를 되찾기 위한 노력을 하는 과정에서 배현진이 다시 뉴스에 출연한다거나 뉴스의 중심으로 활동을 할 수는 없다고 본다.”면서도 “아직 그런 이야기를 보도국에서 할만한 마음도 여유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 사장은 “본인이 MBC에서 계속, 공영방송 구성원의 한 명으로서 일하기를 원한다면 그 뜻을 감안하고 회사의 필요도를 감안해서 추후에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거취에 대한 결단은 유보했다.

지난해 12월 MBC 사장으로 취임한 최 사장은 이 자리에서 예능 프로그램 시즌제 도입, 일일 드라마 잠정 중단 등을 결정했다는 방침을 밝혔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