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여자농구 신한은행, 국민은행 꺾고 4연승 '신바람'…스틸 12개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8.01.14 2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자 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이 파죽의 4연승을 이어갔습니다.

신한은행은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여자 프로농구 정규리그 청주 국민은행과의 원정 경기에서 68대 64로 승리했습니다.

4연승에 성공한 신한은행은 10승 11패를 기록해 2위 국민은행(15승 6패)과의 승차를 5경기로 줄였습니다.

신한은행은 7연패 이후 4경기에서 내리 이기며 이번 시즌 '냉·온탕'을 오가고 있습니다.

이날 신한은행은 장신 센터 박지수를 앞세운 국민은행에 리바운드 개수에서 35대 29로 뒤졌지만 여러 차례 재치있는 가로채기로 승리를 가져왔습니다.

신한은행은 김단비가 5개의 스틸에 성공하는 등 모두 12개의 스틸을 기록했고, 국민은행은 3개에 그쳤습니다.

1쿼터에 7점을 앞서며 일찌감치 우위를 점한 신한은행은 4쿼터 5분을 남기고 동점과 역전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았습니다.

하지만, 김아름이 3점 슛을 넣은 데 이어 김연주의 스틸을 카일라 쏜튼이 득점으로 연결하며 2분을 채 안 남기고 다시 4점 차로 앞섰습니다.

그리고 40여 초를 남겨둔 국민은행의 공격 상황에서 김아름이 결정적인 스틸에 성공하고, 윤미지가 마지막 공격 리바운드도 잡아내면서 승리를 지켰습니다.

신한은행 쏜튼은 23득점을 책임졌고, 김단비는 13득점, 그레이는 12득점을 했습니다.

국민은행에서는 박지수와 모니크 커리가 23득점씩 46점을 합작했지만, 팀의 잦은 턴오버(14개)에 발목이 잡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