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탄도미사일 하와이로' 실수로 경보 발령…美당국 진상조사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18.01.14 17:01 조회 재생수13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탄도미사일 하와이로 실수로 경보 발령…美당국 진상조사
지난달 북한의 핵 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대피훈련이 실시된 미국 하와이에서 실수로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미군과 하와이 주정부는 '미사일 공습은 없다'고 정정 발표를 했지만, 주민과 관광객 등이 불안에 떨며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즉각 오경보 사태를 보고받았으며, 당국은 진상조사에 착수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13일 오전 8시 7분 쯤 하와이 주민과 관광객들은 일제히 "하와이로 들어온 탄도미사일 위협.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는 내용의 비상경보 문자메시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13분이 지나 하와이 주 정부 비상관리국은 "하와이에 대한 미사일 위협은 없다"고 긴급 발표했습니다.

미 국방부와 태평양 사령부도 즉각 탄도미사일 위협이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AP통신 등 외신도 "하와이에 발령된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 메시지는 실수로 발령된 것"이라고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당국과 언론이 10여 분 만에 오경보 사실을 전했지만, 하와이 지역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사정거리에 들고, 지난달 핵 공격 대피훈련까지 실시된 이후에 나온 것이어서 깜짝 놀란 주민과 관광객 등은 긴급히 대피했습니다.

하와이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 프로골프 소니 오픈에 참가한 선수들도 오경보에 놀라 황급히 대피 조치를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플로리다 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주말을 보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비상경보 오발령 사태에 대해 즉각 보고를 받았다고 백악관 공보 담당 린제이 월터스가 전했습니다.

미 연방통신위원회는 오발령 사태 경위에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했으며, 민주당에서는 철저한 조사와 재발 방지를 촉구했습니다.

앞서 하와이 주에서는 지난달 1일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주민대피 훈련이 처음으로 진행됐습니다.